본문 바로가기

내가 ○○이 바로 나/만든 것11

걷는 풍경. 정리해보니, 2009년 1월이네요. 민수형님을 통해 알게 된 urban earth의 재미있는 영상을 따라 만들었습니다. (그 사이트는 사라졌지만, 창작자인 Dan Raven-Ellison의 홈페이지(https://ravenellison.com)와 소개는 여전히 찾을 수 있습니다.) 민수형님과 이러한 영상을 '걷는 풍경'이라고 이름 지었습니다. 그렇게 처음 만든 것이 "회기역에서 경희대학교 지리학과 까지"입니다. 회기역에서 내려서 골목골목을 지나 문리대 동관까지 가는 길입니다. 선배들이 어떤 때는 마을버스보다 더 빠르다는 길. 제가 가장 많이 이용했던 그 길입니다. https://youtu.be/tXAmwEe5qxg 이후. 마을버스타고 미니슈퍼에서 내려서 올라가는 길도 한번 더 찍고. https://you.. 2021. 5. 26.
지리는 지리티콘(한국편) 이과티콘이 유행처럼 번질 때, 이를 활용하여 지리데이에 지리티콘 아이디어를 공모했어요. 아마 2019년? 아이들에게 한번 그려보라고도 제안하고, 나도 가볍게 그려보고 그랬었는데... 올해. 지리티콘으로 통닭 한 마리 먹을까? 생각하고, 강의도 하나 듣고, 쉬엄쉬엄. 끄적끄적. 꾸역꾸역 그렸어요. 쉽지는 않았어요. 시, 군 수준으로 만들고 싶었고, 너무 뻔한 지역 개그는 이왕이면 쓰지 않으려 했고, 카카오톡 대화에서 사용할만한 것을 추려야 했고, 지역성을 담아서 그림을 그려야 하니, 내가 그림으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을 또 골라야 했습니다. 멈춰있는 이모티콘의 경우 32개를 만들어야 하니, 우기는 것도 있었고. 또... 제가 그림을 못그려서... 뭐... 그렇게 저렇게. 카카오 이모티콘 스튜디오에 제출했지요.. 2021. 5. 12.
지리의 중심에서 또바기를 외치다. 하드를 뒤지다 발견한 포스터. 입학하고. 단순히 동기, 선후배의 생일, 기념일 정도라도 함께 공유하자고 만든 꽈지. 편집부. 또바기. 이것은 할 말이 많다. 아무튼. 이 포스터는 이미지정보를 보니, 2004년 12월에 만든 것. 2021. 4. 28.
16살. 제주. 2004년 10월. 전역을 하고, 2005년에 복학을 하면서, 의욕적으로 연합학회장을 하겠다고 나섰습니다. 당시. 오랜숙원이었던 연합학회 제주답사를 정말로 꼭! 추진해보고 싶었거든요. 2005년 봄. 어느 날. 학교앞 놀부 부대찌개 집. 자연지리학회장이었던 지금의 아내를 포함하여 인문지리학회장, GIS학회장, 지리사진학회장과 함께 밥을 먹으며 "올해 꼭! 간다. 학술제도 '제주'가 대주제이니, 올 한 해 학회도 제주를 중심으로 진행해달라"라고 부탁도 했습니다. 이왕 가는 것. "기념품도 만들고, 제대로 자료집도 만들고, 제주에서 만날 수 있는 강사선생님도 많이 모시자"고도 했습니다. 실제로 정말 지금도 기억에 남는 성공적인. 답사였고, 학술제였습니다. 우연히. 파일을 뒤지다. 당시, 만든 손수건시안파일을.. 2021. 4. 27.
2008 지리달력 2007년 12월. 태안에서 삼성 1호-허베이 스피릿 호 원유 유출 사고가 났었지. 가슴이 아팠어. 녹색연합과 함께 태안을 다녀오고 나서, 이러면 안 되겠다 싶었어. 지리학을 하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몇 번을 가야 한다고 생각했어. 더군다나 신두리가 있는 태안이니까. 더더욱. 학과 답사를 다닐때 함께 해주셨던 강민호 기사님께 연락을 드려 버스를 예약하고, 학과에 공지를 하여 함께 할 사람을 모으고, 인터넷에서 방제복과 장갑을 주문하고, 김밥과 컵라면을 준비했어. (기사님은 좋은 뜻으로 가는 길 대절비를 받지 않겠다고 하셔서 더더욱 감사했었지. 그리고 지금의 아내도 그때 함께 했는데... 내가 멋있었대.) 미리 봐둔 장소에 도착하고, 1분이라도 더 기름을 닦아야 하는 마음에 모두 후다닥 뛰어나갔는데... 얼.. 2021. 4. 18.
우리나라 인구(2020.12) 예전 국가지도집 프로젝트에 인문간사로 참여한 적이 있었어. 다양한 통계자료를 지도화하고 그래프로 만든 것을 검토하고 토론하는 과정을 정말 쉼 없이 했어. 나는 능력이 부족하여 옆에서 잘 듣고 정리하는 역할을 했지. 많은 자료 중에 깜짝 놀란 자료가 있었는데 임동근박사님이 만들어오신 도시인구 막대그래프야. 서울 인구가 1,000만 명 정도 되는 것도 알고, 부산 인구가 350만 명 정도 되는 것도 알지. 그런데 그 뿐이었는데. 우와. 정말 많다. 시각적으로 충격을 준 것은 그때가 처음이었어. 보통 이렇게 한 데이터가 매우 클 때는 중간에 물결을 쓰잖아. 그래서 더더욱 피부로 와 닿지 않았나 봐. 그래서. 따라서 만들어봤어. 행정안전부의 2020년 12월 인구 데이터를 기준으로. 전국의 시군을 모두 그렸고,.. 2021. 3. 9.
지리지리 미로, 교과박람회리플릿 작년 6월. 교과박람회에 사용할 선택과목 리플릿을 만들었어. 사실, 그해 새학기를 준비하며 학습지에 넣을 지리 소개를 고민하면서, 지리와 관련된 직업을 워크넷의 직업사전을 기준으로 추렸고. 그것들을 길을 찾는다는 의미로 미로로 만들어 놨었어. 그것을 리플릿에 담았지. 미로 벽에 직업을 줄줄줄 적었어. 친구들이 직접 간단한 미로를 해결하면서, 두리번두리번거리며 그 직업들을 한 번 더 살펴봤으면 좋겠다는 바람. 세상에 이런 직업도 있구나 놀랐으면 하는 바람. 이런 직업이 지리와 연관되어 있구나 하고 또 한번 놀랐으면 하는 바람. 그 바람들을 담았어. 사실. 한켠에는 마음이 불편하기도 해. 직업으로 교과를 소개해야 한다는 게... 꼬시는 것 같잖아. 뭔가 숨기는 것도 같고... 그냥 재미로 가볍게 선택해서, .. 2021. 2. 23.
흑백 초점 모빌 모자 아이 장난감 통을 정리하다 발견했어. 예전에 만든 흑백 초점 모빌의 일부분. 흑백 초점 썸띵은 정말 갓난아이일때 쓰는 것인데. 기록을 찾아보니 2018년 12월이네. 시간도 참... 난 이왕이면 세상에 하나 뿐인 아빠표 물건을 하나둘씩 만들어 주고 싶은 욕심이 있어. 그 친구도 추억이 되고, 나도 추억이 되고... 내가 생각하고 만든 첫번째 물건은. "흑백 초점 모빌 모자" 아이를 가슴에 품고 있을 때, 아빠 머리 위에 흑백 초점 모빌이 대롱대롱거리도록 말이야. 동네 문방구에서 부직포를 사고, 제과점에서 종이 고깔모자를 하나 사고, 베란다에서 세탁소 옷걸이를 가져다가. 부직포로는 동그라미, 세모, 네모로 틀을 잡고. 그 안에 지구, 한반도, 아이의 이름을 넣고. 만들어진 것을 세탁소옷걸이에 걸고. 세탁소.. 2021. 2. 22.
OURBACK. STEAK HOUSE. 어제는 조금 일찍 퇴근했어. 퇴근길에 아웃백에 들려서 스테이크와 등등등을 사서 들어갈까 하다, 마트에 들려서 스테이크용 고기를 샀어. 동네 시장에 있는 빵집에 들려 화려하지는 않지만 충분히 맛있고, 믿음직한 크리스마스케이크도 샀지. 아내와 아이가 도착하기 까지는 2시간이 남았어. 후딱후딱 올리브유와 소금, 후추를 바르고 숙성을 시키고, 감자를 다듬어 에어프라이어에 넣고 시간을 맞췄어. 그리고 후딱후딱. 컴퓨터 앞에 앉아서 작업 시작. 그리고 만든. 나중에 고기 접시 아래에 깔거야. 우리가족 서로가 서로에게 든든한 빽이 되자. 메리크리스마스! 혹. 필요하시다면... (A4) (2020.12.24. 쓴 글) 2021. 2.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