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내가 ○○이 바로 나/한 것, 하는 것

지리는 산.

by geotasoo 2021. 2. 6.

언제였더라. 대학원생이었을 때는 확실해. 연구실을 오고 가며 사람을 모았으니까. 

 

우연히 <역사와 산>이라는 산악회를 알게 되었고, 너무 부러웠어. 멋있더라고. 
산을 다니며, 역사 이야기를 하고, 역사를 공부하다 산을 거니는 산악회. 

우리도 산을 다지며 지리를 이야기하고, 지리를 공부하다 산을 거닐자고...

<지리는 산>이라는 산악회를 만들었어. 

 

연구실 후배와 함께, 북한산으로 준비모임을 다녀오기도 했어. 

사람을 모으다, 지금은 아내가 된 후배가 대장이었던 <산토끼>산악회와 합병을 하기도 했어. 

로고도 만들었어.

<지리는 산> 산악회 로고

처음에는 책을 써야 한다고, 테마가 있는 산을 가야한다고, 지리 이야기를 해야 한다고. 책을 쓰자고. 이런저런 욕심을 부리기도 했지만,

연말에 1월부터 12월까지 산악대장을 뽑고, 그 산악대장이 가자는 곳으로 부담없이 왔다 갔다 하는...
어느새 남편도, 아내도, 아이도 생겨서 조금씩 커가는

 

함께 늙어가는. 느슨한 모임이 된 지금이 참 좋아. 

지리는 무슨. 

등산스틱에 깃발을 달아 '사람 산' 속에서. 소리치기도 하고. 

 

덧. 얼마 전 1월 모임에서. 2009년 겨울 인사동이 시작이라고 합의. 

 

'내가 ○○이 바로 나 > 한 것, 하는 것'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걷는 풍경.  (0) 2021.05.26
2008 지리달력  (0) 2021.04.18
대전여고 택배노동자달력  (0) 2021.04.11
지오캐싱  (0) 2021.02.25
지리는 산.  (0) 2021.02.06

댓글0